본문 바로가기

유니테스트-한국화학연구원, 차세대 태양전지 소재 공동연구 개발 협약 체결

작성일16-09-06 10:25 조회1,137

관련링크
 http://biz.heraldcorp.com/view.php?ud=20160830000827
보도기관
헤럴드경제
첨부파일

유니테스트(대표 김종현)는 한국화학연구원(원장 이규호)과 ‘차세대 무∙유기 하이브리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기술실시 및 공동연구 협약’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.

‘페로브스카이트 탠덤(Perovskite tandem) 태양전지 개발과 적용’이라는 연구명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4년간 15억원이 투입된다. 유니테스트는 한국화학연구원과 각각 50%씩 비용을 부담할 계획이다.


‘회티타늄석’으로도 불리는 페로브스카이트는 실리콘 태양전지를 대체할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. 저렴한 비용과 얇은 두께 등의 특징으로 제조공정도 간소화돼 이르면 2019년에 태양광 시장에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. 

회사 관계자는 “이번 공동연구를 바탕으로 개발이 완료되는 시점에서 파일롯(pilot) 및 상용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본격적으로 시제품을 생산할 계획”이라며, “국내뿐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해외시장 진출로 유니테스트가 다시 한 번 퀀텀 점프할 계기로 만들 전략”이라고 말했다.

앞서 한국화학연구원은 단위 셀 기준 검증 효율 약 22.1%를 달성한 세계 최고 수준의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제조 원천 기술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. 기존 실리콘 전지에 부착해 태양전지의 효율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로 수명에 크게 구애 받지 않아 조기에 상업화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.

한편, 유니테스트는 2009년부터 태양광 발전사업에 신규 진출했으며, 태양광 발전소에 필요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해오고 있다. 작년에는 그린에너지 사업부에서 전체 매출액의 약 10%가량인 143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.

이전글
한국생산기술연구원 '하이퍼R1 ' 소방관 전용 로봇 상용화 성큼
다음글
기계연, KAIST와 유연고집적회로 연속 패키징 기술 개발